25년 절친 박진희, 최정윤
최정윤과 친해지기 위해 노력한 박진희
실제로 자주 붙어 다니는 모습 종종 보여

배우 박진희최정윤우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두 사람은 최근 MBN 예능프로그램 ‘무작정 투어- 원하는대로‘에 출연했다. 두 사람은 25년 지기 절친 사이로 알려져 있다.

이날 박진희는 최정윤과 친해진 계기를 밝혔다. 그는 “내가 데뷔하기 전부터 최정윤은 화장품 모델로 활약 중이었다. TV에서 최정윤을 볼 때마다 ‘어떻게 저렇게 예쁜 애가 있을까’ 동경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진희는 “어느 날 강남역에 최정윤이 걸어가는 걸 봤다. 정말 후광이 비쳤다. 그리고 몇 년 뒤에 작품에서 만나게 돼 감격했다”고 전했다. 당시 숫기가 굉장히 없었던 최정윤을 꼬시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했다는 박진희는 “꼬시느라 정성을 들였다. 안 꼬셔지니까 마음이 너무 다급했다. 말 한마디를 붙이기 위해 고군분투했다”고 설명해 MC 신애라, 박하선을 깜짝 놀라게 했다.

앞서 박진희는 과거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최정윤에 대해 애틋함을 드러낸 바 있었다. 그는 “최정윤은 조용하고 낯가리는 성격이라 친해지기 어려웠다. 한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의 마음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니 좋아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었다.

그러면서 “최정윤이 결혼할 때는 뭔가 허전했다. 나의 ‘전 남자친구’가 떠난 듯한 기분이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실제로 두 사람은 그저 보여지는 관계가 아닌 25년 지기 찐친으로 전해져 온다. 자주는 아니더라도 틈 날 때마다 만나는 것으로 보이는 박진희와 최정윤은 종종 각자의 SNS에서 목격된다. 또한 진짜 친해야만 갈 수 있다는 여행도 같이 떠나는 등의 남다른 우정을 보여주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여자 연예인들끼리 저렇게 친해질 수 있나?”, “진짜 둘 예전부터 붙어 다니는 거 봤는데 아직도 잘 지내네”, “저 정도 돼야 진짜 찐친이라고 말할 수 있지”, “역시 끼리끼리라고 예쁜 사람 두 명이 친하니까 보기 좋네”, “25년 동안 친구 사이를 지속한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닌데ㅠㅠ 나도 저런 친구 있고 싶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