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신규 앨범 ‘Proof’
수록곡 공개되자 논란
‘불법 촬영’ 논란 정바비 포함돼

10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뮤직이 SNS를 통해 새 앨범 ‘프루프(Proof)’의 트랙리스트를 공개했다.

이번 앨범은 데뷔 후 9년의 활동이 함축된 앨범으로 신곡을 포함해 역대 발표곡들이 CD에 담겨 발매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논란이 된 곡은 10번째 트랙 ‘필터(Filter)’다. 이는 멤버 지민의 솔로곡으로 인디밴드 가을방학 출신의 정바비가 작사와 작곡을 맡은 곡이다.

가수 겸 작곡가인 정바비는 연인이었던 A씨를 불법 촬영하고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A씨는 피해 사실을 호소하다 결국 2020년 4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져 엄청난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해당 사건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지만 또 다른 피해자 B씨의 등장으로 재수사 명령이 내려졌고, 자택 압수수색 결과 불법 촬영된 영상이 무더기로 발견되면서 현재까지 공판이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빅히트 뮤직에 의하면 ‘필터’가 포함된 수록곡들은 멤버들이 직접 선정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수록 여부를 소속사와 멤버들이 선택할 수 있는 상황에서 굳이 해당 곡을 삽입한 건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해당 곡이 음원사이트에서도 정상적으로 등재돼 있고 콘서트에서도 불리고 있는 만큼 이번 일만 두고 비난하는 건 과하다는 반응도 존재했다.

한편 정바비는 1995년 밴드 ‘언니네 이발관’에 기타리스트로 합류하며 음악 활동을 시작했으며 이후 ‘줄리아하트’, ‘바비빌’, ‘가을방학’까지 꾸준히 밴드 활동을 이어왔다.

2018년부터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들의 곡에 작사 및 작곡가로 참여하고 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에서 먼저 연락을 취해 섭외했다는 후문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